광고
광고

내년 건설수주 1.5%↓ 건설투자0.3%↓, 건설산업연구원 건설경기 전망

건설기계뉴스 | 기사입력 2023/11/28 [11:48]

내년 건설수주 1.5%↓ 건설투자0.3%↓, 건설산업연구원 건설경기 전망

건설기계뉴스 | 입력 : 2023/11/28 [11:48]

고금리에 따른 건설사들의 자금조달 환경 난항으로 내년 국내 건설수주 규모가 1.5%, 건설투자도 0.3%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주택 매매가격도 2.0% 하락이 전망됐다.

 

박철한 건설산업연구원(이하 건산연) 연구위원은 지난 1일 서울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열린 ‘2024년 건설·부동산 경기 전망 세미나에서 고금리 상황이 장기화하고 금리 인하 시기가 불확실하다올해뿐만 아니라 내년에도 건설기업의 자금조달 어려움이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건산연에 따르면 내년 국내 건설수주는 올해 대비 1.5% 줄어든 1873천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2297천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찍었던 건설수주 규모는 올해 17.3% 감소한 1901천억원으로 쪼그라든 후 내년에도 감소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내년 건설투자 규모는 2607천억원 수준일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올해보다 0.3% 줄어든 것으로, 지난해부터 착공이 줄어든 데 따른 여파다.

 

고금리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 우려가 커지는 등 건설사의 자금 조달 위기가 지속하고, 전쟁을 비롯한 대내외 불확실성 역시 커 전반적으로 민간 수주가 반등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진단됐다.

 

박 연구위원은 경기 회복을 위해 건설금융 시장 안정화를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과 인프라 투자가 요구된다건설기업은 현금 유동성 확보, 사업 포트폴리오 수정, 맞춤형 대응 전략 수립 등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내년 전국 주택 매매가격은 올해보다 2.0%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김성환 부연구위원은 연초 규제 완화를 통해 주택 시장의 하방 압력이 다소 누그러졌고 정책 금융과 장기 주택담보대출 상품이 잇따라 출시되면서 올해 3분기에는 주택 가격 상승세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반면 내년에는 정책 대출을 포함한 전반적인 대출 경직성이 강화하고 고금리 장기화 우려로 주택시장이 다시금 하락 반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