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인가구 월소득 146만원 이하 생계급여, 기준 소득 2.7% 올려 대상확대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8/03 [14:24]

4인가구 월소득 146만원 이하 생계급여, 기준 소득 2.7% 올려 대상확대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8/03 [14:24]

▲ 보건복지부, 4인 가구 월소득 146만 원 이하면 생계급여 (C)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정부가 생계급여나 의료급여 선정의 기준이 되는 내년도 기준 중위소득을 올해보다
2.7% 올렸다. 이에 따라 4인 가구의 경우 월소득이 146만 원에 못 미치면 생계급여를 받게 된다.

보건복지부가 어제(31) 중앙생활보장위원회를 열고 내년도 기준 중위소득을 결정했다.

내년도 4인 가구 기준 중위소득은 4876,290원으로 올해보다 127천 원, 2.68% 늘어났다.

이에 따라 중위소득의 30% 이하부터 지급되는 내년도 생계급여는 4인 가구 기준 월 146만 원, 1인 가구 54만 원, 2인 가구는 92만 원 이하부터 받을 수 있다.

생계급여는 최저생활을 보장하는 수준으로, 소득이 기준보다 적으면 부족한 만큼 정부가 급여로 보충한다.

4인 가구 기준으로, 의료급여는 월소득 195만 원, 주거급여는 219만 원, 교육급여는 243만 원 이하부터 지급된다.

교육급여는 원격교육 등 새로운 교육활동 수요를 고려해 학생들이 자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교육 활동지원비로 통합 지원된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 도배방지 이미지

문화·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