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호 태풍 '하구핏' 대만 거쳐 북상, 중부지방 모레까지 500mm↑ 영향권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8/03 [14:04]

4호 태풍 '하구핏' 대만 거쳐 북상, 중부지방 모레까지 500mm↑ 영향권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8/03 [14:04]

▲ 4호 태풍 하구핏 온다....중부지방 모레까지 500mm↑ 영향권 (C)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제
4호 태풍 하구핏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면서 4일까지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하구핏은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채찍질이란 뜻이다.

중부지방의 이 장맛비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한반도 상공에 계속해서 수증기가 공급되면서 내일(4)까지 최대 300mm, 모레까지 500mm가 넘는 폭우가 예상된다.

이 태풍은 시간당 11km로 북상 중이며 45일 중국을 거쳐 6일 함흥 남남서쪽 약 50km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하구핏은 오늘(2) 오전 9시 현재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약 460km 부근 해상에 있으며 최대풍속 시속 64km, 강풍 반경 230km의 세력을 보이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하구핏으로부터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돼 4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기상청은 2일 오전 경기 남부와 충북 북부, 경북 북부에는 시간당 10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으니 저지대 침수 피해, 빗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태풍이 소멸한 뒤 많은 양의 수증기를 공급할 경우 이번 주 후반에도 집중호우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중부 지방의 장맛비가 앞으로 적어도 1주일은 더 이어질 것으로 보여 올여름 장마가 역대 최장 장마로 기록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 도배방지 이미지

문화·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