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시간당 80mm 물폭탄으로 30일 침수된 아파트, 자동차 둥둥 떠다녀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7/31 [13:47]

대전 시간당 80mm 물폭탄으로 30일 침수된 아파트, 자동차 둥둥 떠다녀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07/31 [13:47]

▲ 대전 물폭탄으로 침수된 아파트....자동차 둥둥 떠다녀 (C)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30일 새벽 폭우가 쏟아진 대전 지역에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특히 시간당 80집중 호우가 내린 서구 정림동 일대는 아파트가 침수되면서 주차된 차량 수십 대가 물에 잠겼다.

행정안전부가 30일 오전 430분을 기해 풍수해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상 2단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 대전 물폭탄으로 침수된 아파트....자동차 둥둥 떠다녀 (C) 더뉴스코리아

전날 오후 530분부터 중대본 1단계를 가동한 행안부는 이날 새벽 호우경보가 대전·세종·충남·충북·전북 등으로 확대 발효되면서 2단계로 비상단계를 올렸다.

30일 오전 대전시 서구 정림동 한 아파트 주차장과 건물 일부가 잠겨 소방대원이 구조활동을 하고 있다. 주민들을 구하기 위해 119 구조대가 출동했지만 물이 가슴 높이까지 차오르면서 구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 도배방지 이미지

문화·사회 많이 본 기사